LCT 340 리뷰 -오디오가이 작성자 사운드앤뮤직

본문



가난한 자들의 DPA, LEWITT LCT 340

안녕하세요 musicman 입니다.


트리니티사운드를 만들고 정신없이 지내다 보니 벌써 5년의 세월이 지났습니다

참 많은 기기를 사용하고 방출하고를 반복했는데 그중 기억에 남는 마이크가 있어 리뷰 해보려 합니다.

 

마이크라는 것은 레코딩 엔지니어에 있어 가장 중요한 장비가 아닌가 합니다.

공간에 퍼지는 소리를 다이어 프레임을 통해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고

마이크 프리앰프를 거쳐 레코더에 녹음되어 스피커를 통해 들리게 되는

과정 중 녹음되는 악기 소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마이크 이지요

사람마다 목소리가 다르고 악기마다 음색이 다르듯 마이크 역시도 음원에 어울리는 마이크를 사용하게 되고

그에 따른 음색(음악)의 변화는 어떤 장비보다도 놀랍습니다.

 

녹음 기술이 생겨난 이후 정말 많은 종류의 마이크들이 개발/생산되고단종되었습니다.

한때 보컬 녹음에 대안이 없을 정도로 많이 사용되었던 이제는 전설로 남은 Telefunken U47이나 AKG C12

클래식 녹음에서 필수였던 Neumann M50등 수많은 마이크들이 존재했었고

현재는 과거 사용되었던 마이크들이 개량/발전되어 생산되기도 하고 새로 개발되기도 합니다만 

요즘 리이슈(Reissue) 되어 나오는 마이크 들은 오리지널 마이크 보다 뭔가 아쉬움이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나 봅니다.

 

마이크에 대한 생각은 이쯤 적도록 하고 본격적인 리뷰를 시작해 볼까 합니다.

오늘 리뷰해볼 마이크는 르윗의LCT340입니다.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021_8185.jpg

평소 B&K, DPA, SCHOEPS또는Neumann 등을 메인으로 사용했던 제게 르윗이라는 브랜드는 생소했지만 

꽤나 강한 인상을 남기는 브랜드였습니다.

 

르윗(LEWITT)  AKG출신의 개발자 Roman Perchon에 의해 2010년에 설립 

“창의적인 퍼포먼스를 제한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아무것도 없게끔!” 이라는 원칙을 가지고 (.. 번역이 좀 어렵습니다설립되었습니다.

수입사의 공식 번역을 옮겨 적으니 이렇게 어려운 내용이 되었습니다만

쉽게 이야기하면 “녹음에 아무 문제 없는!” 정도로 이야기 할 수 있겠습니다.

(“성은이 망극하옵니다.”를 “thankyou!” 로 번역하는 느낌입니다만…;;)

전통적인 마이크의 설계를 벗어나 조금은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제조사인데요 예를 들면 동사의 DTP640 REX 의 경우 

다이나믹컨덴서의 듀얼 다이어프레임 마이크 인데  캡슐에서 3~5Khz를 증폭시키고 컨덴서에서 70~150Hz를 증폭시킬 수 있게 해 

사운드를 사용자의 편의대로 디자인 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 등이 있고 

LCT 640 TS의 경우 이미 녹음이 끝난 후에도 폴라패턴을 자유롭게 바꿀  있는 등 꽤나 특이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더 재미있는 내용들이 있지만 리뷰 중간 중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제조사에서 알리는 기본스펙입니다.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085_5968.png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089_9027.png


뭐 크게 다를 것 없는 스펙이지만 가장 눈길이 가는 것이 지향성의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제공되는 두 가지의 단일 지향성(Cardioid)와 무지향성(Omni)의 캡슐을 교환해

지향성을 바꾸는 것인데도 두 가지 특성을 필요에 따라 선택해 사용이 가능합니다펜슬형 마이크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기능인데요

akg C451처럼 필터패드 등을 가지고 있거나 Dpa4011 (이하4011)처럼 패드 기능만 가지고 있는 경우는 있지만

이 가격대에 (소비자가 445000이 모든 기능을 다 가지고 있는 펜슬형 마이크는 찾아보기 어렵지요.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132_4445.jpg

무지향성 캡슐은 별도 구매 옵션이지만 아주 흥미롭습니다.

주파수 특성 역시 조금 특이한데요 7~8KHz가 꽤 많이 부스트 되어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장점으로도 단점으로도 작용할수 있는 요소입니다만 뒤에 언급할  장르별 특성에 따라 사용하기 좋을듯합니다.

 

340을 디테일하게 살펴보겠습니다.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160_025.jpg

지면 관계상 옆으로 보여드렸는데요 사진의 왼쪽이 캡슐과 가까운 마이크 윗부분입니다.-6dB 부터 -18dB 패드가 있는데요  

마이크에서 패드는 꼭 필요한 기능이라 볼 수 있습니다.

감도가 높은 컨덴서 마이크를 큰 다이나믹을 가지는 타악기 녹음에 사용해야 하는 경우 마이크 프리의 레벨을 올리지 않아도 

DAW 상의 인풋 레벨을 넘어버리기 쉽습니다.

드럼의 스네어 또는 하이햇을 예를 들면 이해하시기 편하시리라 생각됩니다.

이때 마이크 자체에 패드를 걸어 마이크에서 프리까지 피크가 생기지 않는 안전한 레벨로 녹음을 진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그 옆 사진 오른쪽에는 필터가 있습니다 40Hz부터 300Hz 까지의 로우컷 필터가  보이는데요 

이것 역시도 소스에서 믹스에 불필요하다 생각되는 저음과 주변 저음 악기들을 간섭음을 줄일 수 있는 기능이지요.

(사실 패드와 필터에 관해선 더 디테일한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지만 그 설명 만으로도 몇 페이지를 적어야 하기에 

이 정도로만 설명드리려 합니다.)

 

처음 접했던 계기는 오케스트라 로케이션 레코딩에 부족했던 마이크 수량 덕에 

동료 엔지니어의 LCT340 두 자루를 빌려 나갔던 것이 최초였습니다.

기본만 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피아노에 사용했을 때 지극히 팝스러운 소리에 놀라게 되었습니다.

피아노가 메인이 아닌 오케스트라의 일원으로 연주되는 공연이었는데

아무 이퀄라이징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모든 악기가 쏟아져 나올때 자칫 묻히기 쉬운 피아노소리가 

여태 사용했던 어떤 마이크 보다 또렸히 들렸기 때문이죠

위에 이야기했던 7~8Khz 5dB 정도 부스트 되어 있는것이 이유라 볼수있겠습니다.

공연을 마치고 다음날 피아노 녹음이 있어 스튜디오로 돌아와 바로 사용해 봤습니다.

 

사진과 같은 위치로 메인으로 사용하는 4011에 테이핑으로 거의 동일한 위치에서 테스트 했습니다.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248_0905.jpg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249_0759.jpg

시그널 체인은 4011.340 에서 Millennia HV3D - Apogee AD16- AVID 192 DIGITAL I/O 로 진행했습니다.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292_026.jpg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5293_0636.jpg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6222_874.png
9366429121f98754e83b4ec43aaeb910_1605506223_6267.png


에디터 오류로 마지막 부분 작성이 어렵습니다.^^; 읽기 어려우신 분들은 아래 원문에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원문 :   http://www.audioguy.co.kr/community/bbs/board.php?bo_table=review&wr_id=2769 
 

  • 상호명 : 사운드앤뮤직 (SOUND N MUSIC)(사업자)

  • 대표자 : 김종연

    사업자등록번호 : 106-11270-93

    통신판매업번호 : 2020 - 경기하남 - 0764

  • 사업장 소재지 : (우 : 12925) 경기도 하남시 미사대로 550 (현대지식산업센터 한강미사) A동 6층 16,17호

  • e-mail : soundnmusic@naver.com

  •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 고객센터 : 1588-7346

  • 상담가능 시간 : 평일 10:00 ~ 18:00